불교 인터넷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불교 인터넷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불기 2557(2019)년 09 월 19 일 (목요일)
 
HOME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   시작페이지로
 
주간 인기글
  동국대 비구니 수행관 ‘혜광원’ 문 …
  라오스 밝게 만드는 한 비구니 스님의…
  대법원 “해인사 고불암 · 무량수전…

 
법고 (法鼓) ----- 불교인터넷방송 기원정사

 

법고 (法鼓)


홍고(弘鼓)라고도 하며 줄여서 북(鼓)이라고 한다. 주로 잘 건조된 나무로써 북의 몸통을 구성하고, 쳐서 소리를 내는 양면은 소의 가죽을 사용한다. 이때 북의 가죽은 암소와 수소의 가죽을 각기 양면에 부착하여야 좋은 소리를 낸다고 한다.

큰 것은 지름이 거의 2m 가까운 것에서부터 30㎝ 내외의 소북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즉, 일반적으로 말하는 타악기의 일종이지만 불교의식에 사용되므로 법고라고 한다. 불경에는 북에 대한 내용이 자주 등장하고 있으며, 석가모니 당시에 이미 북을 사용한 것으로 짐작된다. 다만, 그 형태나 크기에는 차이가 있겠으나 여러 가지 용도에 북이 활용되었다.

특히, 불경에는 여러 종류의 북을 열거하고 있으나 주로 그 용도는 대중에게 크고 작은 일이 있음을 알리거나 일종의 신호로도 사용되었다. 의식에 사용되는 경우 범패(梵唄)의 장단에 맞추어 치게 되며, 범종각의 사물(四物) 중의 하나인 북은 아침·저녁 예불 때에 치게 된다. 이때 북을 치는 이유는 축생의 부류를 제도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법을 말하는 것을 법고를 울린다고 표현하기도 한다. 교법이 널리 세간에 전하는 것을 북소리가 널리 퍼지는 데 비유하기도 하고, 교법으로 중생의 번뇌를 없애는 것이 마치 진치고 있던 군사들이 북소리가 울리면 전진해 적을 무찌르는 데 비유하기도 했다. 또는 정법의 북을 쳐서 시방세계를 깨우친다는 뜻으로 쓰이기도 한다. 한편 불경에도 북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데, 이는 석가모니 당시에 북이 사용되었음을 뜻한다. 당시 북은 대중에게 크고 작은 일이 있음을 알리는 역할을 한 듯하다.


불교인터넷방송 기원정사 경인스님


세계일화!
요익중생 이익중생 합시다.


일산거사 진용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