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인터넷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불교 인터넷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불기 2557(2021)년 12 월 02 일 (목요일)
 
HOME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   시작페이지로
 
주간 인기글
  ‘통행세’ 막말 정청래 의원 뒷북사…
  염불 시끄럽다 항의 주민 살해범 “스…
  “차별금지법, 평화로운 공존위해 꼭 …
  아프리카 탄자니아 미래 이끌 농업 인…

 
송영길 민주당 대표 “정청래 의원 발언, 당대표로서 사과한다”


10월20일 송영길 대표와 종단 스님들 간의 면담. 사진 왼쪽부터 총무원 기획실장 삼혜스님, 총무부장 금곡스님, 교구본사주지협의회 수석 부회장 초격스님. 중앙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문화재관람료와 관련한 자당(自黨) 정청래 국회의원의 발언에 대해 사과의 입장을 전했다.

송영길 대표는 정청래 의원의 발언에 대해 10월20일 조계종의 공식 입장을 전달하기 위해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을 찾은 종단 주요 스님들과의 자리에서 “정청래 의원의 발언을 당 차원에서도 부적절하다고 보고 있다”며 “불교계에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이다. 당대표로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전통을 계승해 온 불교계의 노력 덕분에 문화적인 자긍심을 느낄 때가 많다”며 “당 대표로서 재차 사과의 말씀을 전하며, 앞으로 전통문화 수호를 위한 노력을 더할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날 항의방문에는 전국교구본사주지협의회 수석 부회장 초격스님(봉선사 주지), 총무원 총무부장 금곡스님, 기획실장 삼혜스님, 해인사 총무국장 진각스님과 윤승환 총무원 기획실 차장, 이석심 해인사 종무실장이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 측에서는 김영배 최고위원, 박완주 정책위의장, 이원욱 정각회장, 한병도 원내부대표, 이용빈 대변인이 배석했다.

이날 송 대표의 사과는 면담에 참석한 스님들의 강력한 요구에 따른 것이다. 전국교구본사주지협의회 수석 부회장 초격스님(봉선사 주지)은 “전날 열린 교구본사주지회의에서 이 문제에 대해서 격양된 분위기였다”며 “당사자인 정청래 의원의 진심어린 사과가 없다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 대해 사찰 출입을 금지하고 산문폐쇄에도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해인사 총무국장 진각스님 역시 “정 의원의 발언은 사실관계에서도 크게 벗어나 있다”며 “해인사가 문화재관람료를 징수하는 곳은 주변 일대가 명승 62호로 지정돼 있는 문화재구역이며 문화재구역에서 합법적으로 징수하는 문화재관람료를 ‘사찰통행세’로 매도하는 것은 대단히 잘못된 일”이라고 지적했다.

총무원 기획실장 삼혜스님은 “이번 일을 계기로 수십 년 간 되풀이 돼 온 문화재관람료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제도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정청래 의원은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 ‘문화재구역입장료’를 ‘통행세’로 지칭하고 이를 징수하는 전통사찰을 ‘봉이 김선달’로 매도하는 표현을 사용해 불교계에서 비판을 받고 있다.

이에 종단은 정청래 의원의 망언이 국감에서 나온 공식적인 발언이라는 점에서 저열한 문화인식에 대한 분노와 함께 강력한 대응에 나서고 있다. 총무원을 비롯한 중앙종무기관은 중앙종회와 교구본사주지협의회, 중앙신도회 등이 정청래 의원 사퇴와 민주당 제명 등을 촉구하고 있으며, 국회 앞 1인 시위도 진행하고 있다.

국립공원 내 사찰토지 제외, 국립공원 지정 후 이뤄진 사찰토지 및 경관에 무단 사용 등에 대한 손해배상, 헌법소원 제기 등도 검토 중이다.
 

확대이미지

확대이미지


출처 : 불교신문(http://www.ibulgyo.com)